구글·네이버·MS 번역기에 영어소설 번역을 시켜봤다

네이버가 ‘파파고(papago)’라는 앱을 만들었다. 앱은 신경망기계번역(NMT)이라는 기술로 텍스트, 음성, 사진속 문자를 자동으로 번역한다.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영어를 지원한다. 8월초엔 안드로이드, 9월초엔 iOS 버전으로 나왔다. 파파고에 적용된 NMT 기술은 이르면 다음달(12월)에 네이버 웹 번역기에도 적용된다. 통계적기계번역(SMT)에 의존한다는 네이버 웹 번역기는 아직 파파고보다 정확하지 않다던가. 구글도 자기네 ‘구글 번역(Google Translate)’에 NMT 기술을 적용했다. 한국어, 프랑스어, 터키어, 중국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