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한류콘텐츠 수출 실패한 사연

취재원 한 명이 중국 플랫폼 업체에 한국 웹툰을 라이선싱하려던 사업을 3년만에 사실상 접었다. 표면상 지난해 정부의 한반도 사드 배치 강행이 악재였다. 불가항력의 외부 변수가 발목을 잡지만 않았다면 양측이 만족할만한 사업을 키울 수도 있었다. 달리 보면 국제 정세를 영리하게 이용하는 중국 기업의 일면도 보인다. 재구성한 사연을 기록으로 남긴다. 편의상 이 취재원을 ㄱ씨, 플랫폼 업체를 ㄴ사로 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