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제로샷, 1만 언어쌍 번역 앞당기나

2017년 3월 2일 동료 손경호 기자가 쓴 기사(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70302163740)를 보고 든 생각 짤막히 정리함. 기사에 따르면 구글은 2015년 9월부터 번역서비스에 기계학습 알고리즘을 탑재. 2016년 11월부터 GNMT라는 이름으로 16개 언어쌍에 신경망기계번역 기술을 적용. 2017년 2월 구글코리아가 개최한 구글AI포럼에서 구글브레인 팀의 마이크 슈스터 박사는 구글번역 현황을 이렇게 언급. “하루에 1천400억개 단어를 번역. 한 언어쌍 번역모델 학습에 최소 1억문장 …

구글·네이버·MS 번역기에 영어소설 번역을 시켜봤다

네이버가 ‘파파고(papago)’라는 앱을 만들었다. 앱은 신경망기계번역(NMT)이라는 기술로 텍스트, 음성, 사진속 문자를 자동으로 번역한다.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영어를 지원한다. 8월초엔 안드로이드, 9월초엔 iOS 버전으로 나왔다. 파파고에 적용된 NMT 기술은 이르면 다음달(12월)에 네이버 웹 번역기에도 적용된다. 통계적기계번역(SMT)에 의존한다는 네이버 웹 번역기는 아직 파파고보다 정확하지 않다던가. 구글도 자기네 ‘구글 번역(Google Translate)’에 NMT 기술을 적용했다. 한국어, 프랑스어, 터키어, 중국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