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치 기록 보존하기

대략 2016년부터 블로그를 만들고 뜸하게나마 글 쓰고 공부한 흔적을 남겨 봤다. 그리 활발하지 못했다. 그간 쓴 기사와, 취재하고 공부한 자료를 옮기면 이를 보완할 수 있을 듯하다. 노동집약적 콘텐츠 가공 생산 프로세스를 통해 활발함을 가장할 계획이다.

2019년 새해 계획이다. 새로 만든 [worklogs]라는 카테고리에 매일 수십건 이상 글을 올릴 계획이다. 에버노트 앱에 쌓인 개인 업무 기록을 최근 시기 것까지 모두 블로그에 보존하는 게 목표다. 시한은 올해 말까지다. 블로그 운영 3년만의 장기 프로젝트다.

피처 이미지
[사진=Pixabay] 알파벳 필기체로 작성된 낡은 편지지.
에버노트 앱에 그간 쓴 취재기사, 외신기사, 보도자료, 인터뷰와 행사 등 현장취재 질의응답, 전화와 이메일 등 원격취재 채록이 수천 건 있다. 그중 이미 보도된 취재 및 외신 기사 수천건과 현장취재 기록을 순차적으로 편집해 블로그를 통해 공개할 셈이다.

(190218 추가)

계획을 실행에 옮기는 건 그다지 우아하지 못한 일이었다. 순전히 단순반복 가내수공업이었다. 매일 몇시간씩 투자해 수십개 포스팅 내용을 정제하고, 서식을 편집하고, 태그를 붙이고, 글의 제목을 새로 달았다.

한 번은 주말 이틀을 꼬박 투자하기까지 한 결과, 간신히 오늘 기준으로 2009년도 입사 후 연말까지 작성한 취재기사, 외신기사, 외신연습, 현장채록 텍스트를 정리해 177건의 포스팅으로 게재했다.

포스팅을 매일 1시간 간격으로 24시간 내내 발행하는 방식으로 예약해 노출시키며 며칠 휴식을 취할 수 있었지만, 실제 들인 품에 비하면 너무 짧은 평화다. 2010년 이후에도 동일한 수고를 들여야 할지, 고민스럽다.

(190218 추가 끝)

190210 씀. 190218 지난 2009년 업무기록 177건 게재 완료 후기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