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 한국EMC-시스코코리아, 클라우드 전선 연합

취재 100518 EMC 버추얼 컴퓨팅 환경(VCE) 기회 (기사).txt

한국EMC-시스코코리아, 클라우드 공동전선 형성

한국EMC, 김경진, 시스코 코리아, 조범구, V블록, 가상화, 프라이빗 클라우드

EMC와 시스코가 국내 기업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전망이다.

한국EMC는 시스코 코리아와 함께 1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간담회를 진행하며 EMC, 시스코, VM웨어 3사 가상화 기술연합 ‘버추얼 컴퓨팅 엔바이런먼트(VCE)’가 주력하는 핵심전략을 소개하고 이번 분기중 고객사례 확보를 자신했다.

김경진 한국EMC 대표는 “‘V블록’은 데이터 검색과 관리, 윈도 및 리눅스 데스크톱 시스템에 가장 적합한 가상화 시스템”이라며 “제안사 20여곳 가운데 이번 분기 최소 1~2개 를 확보하고 이를 연내 두세배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V블록은 서버, 네트워크, 스토리지 등 HW와 가상화 SW를 통합한 가상화 인프라 구축 솔루션이다. 지원 가상머신(VM) 규모에 따라 3가지로 제공된다. ‘V블록 0’은 가상머신 300~800개를 지원하며 가상화 테스트나 연구개발 용도다. ‘V블록 1’은 800~3천개를 지원하며 범용 목적으로 쓰인다. ‘V블록 2’는 3천~6천개 또는 그 이상을 지원해 대기업, 통신사를 위한 솔루션으로 제공된다. 한국EMC는 국내 IT환경 특수성을 이유로 아직 V블록 2 제품을 제안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EMC와 시스코는 오는 2014년까지 세계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연평균 34.0%씩 성장해 3천434억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김 대표는 “국내 클라우드 시장도 연평균 30.5%씩 늘어 인프라 분야만해도 1조원에 가까운 시장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시스코 코리아는 EMC에 비해 인프라를 중심으로 접근중이다. 조범구 시스코 코리아 대표는 “부산과 인천 등에서 유비쿼터스 시티 사업을 추진하느라 인프라 관련 논의를 진행중”이라며 “일부 대기업 ERP 인프라로 V블록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EMC는 IBM이나 HP등 기존 가상화에 먼저 뛰어든 사업자들과 경쟁할 전략으로 가격 경쟁력과 도입 편의성을 꼽았다. 값싸고 적용하기 쉽다는 얘기다.

한국EMC는 V블록 사용을 고려한 한 국내 금융업체 연구사례를 들었다. V블록으로 데스크톱 가상화 기반 업무환경을 도입한다고 가정할 때 투입비, 운영비, 유지비 등을 기존보다 적어도 30% 줄인다는 결과였다.

또 김 대표는 “후발주자는 낡은 기술과 최신 솔루션간 호환성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기존 사업자들보다 시스코와 EMC가 유리한 상황에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100518 취재기사로 씀. 190802 옮김.

취재 100518 EMC 버추얼 컴퓨팅 환경(VCE) 기회 (채록).txt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을 여는 VCE 새로운 기회

김경진 한국EMC 대표, 본사 수석부사장

* 클라우드컴퓨팅은 단어가 뜻하듯 뜬구름같은얘기, 정의 수백가지다 쉽지않다 – 그런데 실제로 자동차를 얘기해도 두발로 끄는 손수레부터 하늘을 나는 것까지 수백가지. 클라우드도 그래
* “제대로 된 클라우드 컴퓨팅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기술 과제들이 남아있다”며 “기업들이 이를 창의적으로 활용하는 단계가 되려면 많은 단계가 필요”
* “그러나 초보단계라도 기존 IT인프라에서 벗어나 총소유비용(CTO)를 줄이면서 좀더 진화된 단계 클라우드로 나아갈 수있다고 보기때문에 클라우드컴퓨팅 시작한다고 말하는 것”

*구글 아마존 세일즈포스닷컴 같은 회사들이 전세계 선도기업이다 이들은 이미 아주 기초적수준 퍼블릭 클라우드를 시작해 서비스중이다 “이들은 아직까지 돈을 벌지 못했다” “현재 클라우드서비스를 갖고 돈을 벌수는 없다”
* “실제로는 구글에서 인프라를 갖고 돈을 만들어내기엔 초보적이라는게 중론” 그러나 클라우드 하는 이유는 사업자들이 결국 돈벌수있고 사용자들이 이익을 얻을수 있을거라고 보기때문.
* 사업자는 경제적 이익을 아직 못만들었더라도 효율성, 단순성, 유연성은 사용자들이 이미 얻고있다 (돈만내면 서버,스토리지 인프라를 네트워크상에서 바로 살수있으니까)

* EMC와 시스코가 추구하는 클라우드는 좀더 좁혀진 개념이다, VCE동맹이 추구하는 클라우드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라 부른다
* 이게 뭐냐면 , 기업의 가상화된, 자동화된, 효율화된 데이터센터를 아주 좁은 의미로 프라이빗 클라우드 인프라라고 부른다
* 퍼블릭과 다른 점, 기업은 안정성이 중요하고 (서비스중단되면 안돼) 보안성 중요(갖고있는 자료나 비밀유출 안돼), 통제 중요(빌링 과금 사용량 조절) 이것들이 가능해야 기업이 쓴다

* 프라이빗은 효율, 안정, 유연성에 더해 안정 보안 통제성을 갖춰야 한다
* 시스코와 EMC가 추구하는 모델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에 EMC와 시스코 VM웨어가

클라우드 왜하냐
* 현재까지 TCO를 줄이는 가장좋은방법이라고 생각되기때문. 기존 물리적 시스템 활용도가 10% 미만인경우 대부분
* 기존 1to1 연결에 따른 애플리케이션, 하드웨어, OS만갖고는 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 비용절감 말고도 사용자 환경이 다양화, 요구복잡해져 (이노디자인 김영세 대표는 디자인조차 개별화돼간다, 디자인으로 개별적감각을 추구하는경향 많아,) 커스터마이제이션욕구 높아, IT도 마찬가지, 물리적 스토리지에 붙어있는 SW는 개별화요구에따른 대응 민첩하게 못해

* “스마트폰 대응, 모바일 워크플레이스 등 고객요구를 충족할 시스템은 기존 인프라로 불가능하다는게 업계 중론” “가상화, 클라우드 갈수밖에 없다는게 현재까지 결론”

* VCE가 주목하는 새로운 시장기회 (해외시장) 2014년까지 클라우드컴퓨팅 인프라 시장규모가 1천80억달러로 전망 전체 시장은 3천434억달러로 연평균 34.0% 성장예상(끌로벌)
*국내시장은 2014년까지 서비스 플랫폼 인프라 다합쳐 2조5천480억원, 연평균30.5%성장 전망, 인프라만 7천993억원

세개회사는 열릴수있고 이에 참여할수있다는 점에 굉장히 흥분 기대중
* V블록을 통해서 적극 협력 프로모션 진행할 예정, 공동 영업프로세스

조범구 시스코 코리아 대표 VCE 전략 발표 (6개월전 글로벌 발표함 국내 시스코와 함께 하는거 처음)
* 애플이 나오기전까지 고객들은 통신사가 애플리케이션 제공하기 전까지 다른거못쓰고 만족도와 대금지불 문제있었다 통신사만 바라보고 내주는거 쓸까말까만 결정하고
* 애플이 안나왔으면 훨씬더 많은 응용SW아이디어가 있었어도 나오지 않았을지도 컨수머입장에서

* 10년전부터 가상화얘기는 있었다 클라우드컴퓨팅이 여태 활성 안된 이유는 고객입장에서
CEO들은 시장이슈가 있으면 판단할수있다 IT는 판단어렵다 사라면사야된다 그런상황이었다

* IT자원을 효율화할방법이있느냐 질문 꾸준히 있었는데 클라우드컴퓨팅,가상화라는지 이건 기존업체 입장에서 재앙과 같은 수준

* VT에서도 가상화를 내부적으로했고 사례살펴보면알게씨만 기존업체들이 통합전략으로 제시하는거는 기존
진정한 가상화, 내부클라우드컴퓨팅 구축한다 하려면 최소 80%-90%는 효율화할수있다고 전제 돼야한다

*이미 알려져있었는데 시장확산에 시간걸린 건 이런 효율화를 주체적으로 내세울수없었고 기존업체들이 헤게모니를 쥐고있었기 때문이다

* 결국은 가상화할수밖에없다 IT 변화속도는 여태 지지부진했다
* 아키텍처가 대형사고같은것 SCM CRM 등 애플리케이션단위로 디자인이 돼있다 과거에도 가상화 할수있는방법이 있었는데 여기서 쓰일수있는 서버량과 요구될수있는 이용량에 엄청난차이있었다 10~20% 절감을 계속 업계에 던져왔지만

* 내 애플리케이션 어디서 돌아가는지 몰라도 우리회사에서 돌아가는중이다 이것은 기존헤게모니 갖고있던 사람들에게 잠을 깨게하는 뉴스

* 지난해 VM월드 샌프란시스코에서 각 가상화 가능서버를 갖고 시연시 시스코는 3만7천248개 버추얼머신을 776개 블레이드 서버로, 기존 약2% 정도 장비로 . 2만5천킬로와트 전기소비량을 528킬로와트 정도로 줄이는 등 분명한 절감 보여줘

* 이런 가상화 당위성은 서버대서버 비용으로 가져가곤 하는데 전기절감이라든지

* VCE연합 탄생을 통해 시장점유 30~40% 가져갈거라고 보진 않지만 업계변화는 촉진할거라고 확신한다
* 세개회사 장점을 통합해 고투마켓 가져갈거다 V블록은 대표상품이 될거다 나중설명

* 아카디아는 전반적인 사업을 할수있는 공동출자벤처도 설립, 신속하게 클라우드서비스 제공하고자 하는 곡개위해 시스코-EMC 공동투자로 만듦. 에코파트너 모집중

*V블록은 가상화된 모든솔루션이 들어가있는 패키지. 3사 솔루션 집합. 데이터센터가상화에 대한 최적화 패키지.’V블록 인프라스트럭처 패키지’는 시스템상에서 이미 사전설정돼있어 발생가능한 문제는 예방조치돼서 제공
* 3개모델 제공. V블록 2는 3천-6천 가상머신, 대형엔터프라이즈 고객, 통신사 위한 패키지, V블록1은 800~3천머신, 중형패키지, 다양한 IT서비스 요구사항 수용,

* 영업과 마케팅을 EMC와 시스코가이미 ㄱ함께진행중이다
분명한것은 프라이빗클라우드컴퓨팅을 만드는데 있어 혁신을 이 업계에 가져올수 있을거라 보고 고객들은 이런 방향으로 이익을 볼거라 생각한다
* VCE 시장에 내놓음으로써


ㄷ넷앱이라는 회사가있나
ㄷ(조범구) 어느 기회가 있든 VCE에서나온 솔루션 제안하는게 우선순위. 고객상황에 대한 문제는 EMC와 상의.

ㅈ 본사에 아카디아 별도법인 있는데 HP출신 CEO 영입되기도했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협업해나갈지 궁금하고
ㄷ마이크 카펠라스인가 유명한 사람인데 칼리 피오리나 HP CEO 경합했다가…
클라우드컴퓨팅 보급을위해 만든 아카디아에 EMC 시스코 인텔 합작회산데
그는 IT계 거물이다 기대 많이된다 아카디아는 현재 미국시장이가장 많아 미국시장에 집중하고있지만 글로벌 대상 목표할걸로 예상한다, 본사 물어봤더니아카디아 언제 인터내셔널 하느냐 확장언제냐 묻는데 이제 CEO 처음와서 확정안됐다 언제될지모른다 그가 글로벌 고투마켓플랜 곧 만들건데 아직까지 아태시장에 언제온다는 얘기 어렵다 방향성은 전세계 지향 분명하다

ㅈV블록 패키지도 영업얼마안됐는데 레퍼런스 있나 모르겠고 향후어떻게 해나갈건지
ㄷ국내에서 어떻게 해나갈지 말하자면 시스코와 EMC는 아주밀접하고 규칙적인 관계 유지하고있다 오랫동안 IT인프라에서 경쟁사들 많은데 시장점유 1위회사고 양사가 각시장분야에서 공히 1위업체기때문에 매핑을 끝냈다 어느쪽부분 시스코와하고 어느쪽 EMC와 할거냐 세팅됐고 글로벌전략에 편입됐다
본사 시스코 챔버스회장이나 EMC회장이나 한국에선 EMC가 뭐뭐뭐하고 시스코는 뭐뭐뭐하고 이게 다 정해져있다 이미 움직이고 있기도 하다
V블록 제안서는 20여군데 내놓았다 0번부터2번까지 최대사이즈는 아직 제안 못하고있다 그 이유는
프루브넷솔루션 한국 특수한 IT환경에서 100% 문제없이 돌것이냐는 궁금한 사항이기때문에 V블록 1과 0만 중점제안중
제안대상으로 금융계, 코어뱅킹, 제조업체 글로벌ERP 등 코어애플리케이션은 시간을 두고 검토중이고
중점대상은 정보업체, 데이터검색, 백오피스, 오라클, 데스크톱 가상화, 현업환경에서 윈도기반시스템, 리눅스데스크톱시스템등에 가장적합한게 V블록이다 20개 어카운트중에 이번분기 최소 1~2곳, 하반기 그이상 2배 3배가 V블록 설치해 운영할거라 믿는다
(여기까지 EMC 활동)
시스코쪽은 EMC보다 더 인프라지향 업체 더 광범위한 그림을 갖고있다
(조) EMC가 일단
부산 인천 등 U시티에 인프라 가고있고 일부대기업도 V블록 가고있다 V블록 못팔았지만 LG그룹에선 VM웨어 시스코 솔루션으로 이미 성공사례있어 이를 확장중에있다 생각보다 관심은 많이 가져주는데 파격적가격들이 쏟아져 고객입장에서 혜택이라고 생각

ㅈIBM, HP같은곳 프라이빗클라우드 앞서고 있고 VCE는 후발주자라 경쟁전략 있어야하지않나 IBM은 엔드투엔드 SW제공하고있고 HP도 그런쪽이고 최근 통신사겨냥한 특정솔루션내놓고 경쟁력강화중인데 이런 경쟁사 앞서나갈 전략 뭐있나
ㄷ사실 클라우드컴퓨팅에 들어가는 가상화기술, 관리SW, 서비스기술은 새로운게 아니다, IBM메인프레임에서 가상화는 30년도 더된 기술이다 IBM가상화기술은 30년된 전략이다
왜 가상화가 새주제로 부각됐느냐 거기엔 아주중요한 요인이 있어서다 ‘오픈시스템’. 30년된 IBM 가상화 기술과 가상화 시스템은 다른 모든 벤더, HP, 썬, 오라클, EMC, 시스코는 지금까지 IBM가상화기술을 써본적이 없다. 자기네 고객들에게 비싼가격에 팔고있다
왜 VCE, 현재 클라우드컴퓨팅이 고객들에게 와닿느냐, 보편화돼서다. 쉽게 말해 오프더셸프 프로덕트 사서 시스코EMC 서드파티벤더 아주 싼제품 사서 옛날 수십년된 가상화 논리와 민첩성 유연성 누구든 확보할수있게돼서 현재 가상화와 클라우드컴퓨팅이란거 시장밸류 갖고 모두에게와닿는 거다
“과거 폐쇄적, 비싼, 닫힌생태계였던건데 후발주자들이 열어젖힌거다” 시장에, 싼값에, 손쉽게, 누구나 가상화 이점을 누리고 고객들이 이를통해 여러가지 새로운 개념들 예를들어 자동화, 프로비저닝, 빌링, 메저먼트 등 클라우드서비스를 손쉽게 만들수있는 기술적 토대를 마련한것. 어찌보면 올해들어 가상화나 클라우드가 우리마음속에 공명하고있다고 본다
물론 후발주자지만 그 이점도 있다 첫째는 IBM이나 HP등 일일이 비교할입장은아니지만 기존 가상화기술이 폐쇄적이고 실제로 비쌌는데 VM웨어나 EMC시스코가 제공할기술은 저렴하고 편하다 진입문턱이 낮다 실질적으로 VM웨어경쟁사 IBM 시트릭스 이런가상화도 살만한 가격대에 와있긴 하다 오픈돼있고 이것이 업계에서 새로운 물결
후발주자는 레거시가 없다 – 옛날 만들어놓은 오래묵은 기술이 없다 현재 혹은 미래와 호환성 걱정할 문제가 없다 미래만을 보면서 지금 가진 가장좋은기술 조합해 가장싼값에 제공하는 좋은토대가 된다
일례로 중국이나 인도 모바일컴퓨팅에서 앞서고있다 우리나라는 유선인터넷 최강국이지만 모바일에서는 양국이 한국을 앞선다 그이유는 레거시 없기때문에다 그순간 그위치에서 가장좋은기술 쓰는 국가가

기존벤더들보다는 시스코와 EMC가 더 좋은위치에 있다고 본다

(조) 몇몇 클라우드컴퓨팅 준비업체들은 이를쓰면
클라우드컴퓨팅 새로운패러다임에서 봤을떄 기존솔루션들이 장점이아니라고 볼수있다

ㅈVCE쪽에선 데이터센터 가상화에 대한 현실적 제품은 있는데 관리쪽에 메시지 없지않나 IBM과 HP움직임에 가상화 된 데이터센터 깊이있는 관리 솔루션에 대한 개발이나 여지가 없나
ㄷ(시스코 가상화 총괄 ???상무) 시스코라는 회사가 서버를 만들었다는거 자체가 뉴스다 사실은
가상화 포커스하고 데이터센터 한다고 말하고있지만 여기서 V블록 가장 장점은 통합관리솔루션이다 이걸 강조못하고있는상황이 서버를 만드는걸 강조하느라다
스토리지 관리 네트워크관리 서버관리툴이 따로 있었는데 V블록이 나오면서 하나 관리툴로 네트웍 컴퓨팅 스토리지를 통합해서 관리할수있는툴이 이미나왔고 시스코 경쟁회사가 감히 누구도 쉽게 할수없는사항이고 시스코가 갖고있는 ???서버기능을사용하면
시스코에서 관리시간이 일주일걸렸다면 V블록은 5분10분만에 햇다는 실질적데이터가있다
IBM이 이번에 관리쪽에 집중한ㄴ건 포커스잘맞춘거라고보는데 우리쪽에서 IT ICO들 위시리스트는 70%이상 노력이들어가는 운영상 문제인 관리측면도 충분히고려했고 현존하는 어떤관리툴보다 잘돼있고
RSA라는 보안관련기술도 관리솔루션에포함하고있

ㅈ아주싸다고 했는데 실제로 비싸단얘기가 있다 IBM도비싸지만 VM웨어도 블레이드서버대 시장가격보다
ㄷ(조) 떨어진 레퍼런스 있는데 가격때문아니다 비싸단 피드백있었는데 여러가지 고려했을때 가격문제되진않은거
(VM웨어) 어떤케이스인지 VM웨어가 왜 비싸게 인식돼있는지 모르겠다 시트릭스 MS도그렇고 시장에 무료모듈이 많이 있다 작은규모 가상화 환경에는 이를 쓸수있다 가상화툴로. 하지만 근본적으로 V블록이나 프라이빗클라우드환경에 쓰는 주요애플리케이션층에 쓰는거 싸다고할순없지 그러나 왜그런가격이 붙으냐면 SW또는 인프라가 데이터센터에주는 실질 이득 요인이 투자대비 스무배 서른배를 쉽게넘는다

많은오해가 , 가상화SW는 아주싸고 데스크톱에는 쉽게넣을수있다 생각하는데 좀전에언급한 싸다는 정의는 예를들어 가격이 시트릭스 VM웨 MS하이퍼V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싸다는게 아니라 근본적으로 기업IT인프라에서 투자대비 얻을수있는 성과 볼륨, 이득이 얼만큼 영향력을 갖고있느냐가 가격에대한 기준이다 실제로 고객들이 VM웨어 비싸다고느끼는 애플리케이션이나 모듈이 다른 경쟁사, 데스크톱이나서버가볍게 가상화해서얻는 수준 SW가 아니다, 고수준, 복잡한, V모션같은것, 애플리케이션이나 고객서비스가 사용자 모르는새 수십개서버로 옮겨다니며 로드밸런싱, 데이터센터 시큐리티보장, 안정성제공. 근본적으로 고객 데이터센터 가상화하고 효율적으로 만들기 좋은 모듈이다

실질적인 이들 가치가 시장에 잘 전달 안돼있다 고객들이 VM웨어 모듈 가치, 기능이 어떤지 잘모르더라
VCE솔루션이 경쟁사대비 턱없이비싸다 너무비싼거아니냐 하는말은 이가치를 알고나면 줄어들지않을까

TCO왜 자신있냐면 국내모은행이 데스크톱가상화 도입하면서 업무베이스 TCO를 V블록으로 교체했을때 시뮬레이션했더니 현재 인프라를 5년으로보면 초기투입자금 운영자금 실질운영자금에는 HW SW 메인테넌스 토털코스트, 하고 V블록썼을때 인프라, 서빗, 메인테넌스 다합쳐서 자신얻은게 기존인프라보다 최소 30%이상 싸구나 검증. 투자에 대한 보상 충분히 얻을수있고 그랬을때 가상화했을때 어느업체가 비싸다는 얘기 충분히 할수있지만 결코비싸지않다

100518 간담회 채록. 190802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