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 다우기술, VM웨어 가상화 관리 강조

취재 100513 ACC2010 다우기술 가상화연구실 가상화여정과 vCloud.txt

하이브리드로 가려면

[ACC2010]다우기술, ‘가상화 관리가 관건’

다우기술은 클라우드 컴퓨팅을 준비하는 기업들이 ‘상호운용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로 성격이 다른 IT환경을 끊김없이 연결하고 작동시켜야 한다는 얘기다. 가상화 관리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13일 다우기술 가상화연구실 박승규 이사는 메가뉴스 지디넷코리아가 삼성동 코엑스서 주최한 ‘ACC2010-클라우드컴퓨팅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다우기술은 기업들이 직접 관리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쓰다가 외부 업체가 서비스하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도입하는 시기가 도래한다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프라이빗과 퍼블릭을 혼용하게 될 거라는 전망이다.

박승규 이사는 “이 때 기업들이 두 클라우드를 함께 쓰게되는 시점은 기업들이 내부 클라우드와 외부 업체 환경을 사용하는데 드는 비용과 안정성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박 이사는 “이미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도입한 기업들은 기존 전산시스템보다 유지 비용이 줄고 관리가 간편해질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라며 “이들이 외부 클라우드로 넘어가는 시점은 프라이빗보다 외부 클라우드 비용이 더 저렴하면서 충분한 안정성을 제공할 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그는 비용과 안정성만 바라보고 넘어가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박승규 이사는 “기술적으로 다른 두 환경이 서로 맞물려 작동할 수 있게 하는 성질이 바로 상호운용성”이라며 “클라우드 도입을 준비하는 기업들은 최종적인 클라우드 시스템이 어떤 모습이 될 것인지 고려해 상호운용성을 갖춰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상호운용성을 확보하지 않은 채 앞서 쓰던 시스템을 다른 환경으로 전환할 경우 원래 써왔던 서비스 수준, 프로그램 기능을 그대로 가져오지 못한다. 기존에 쓰던 시스템 기능과 성능을 보장하면서 더 많은 처리량으로 확장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게 현업 요구사항이다.

다우기술은 VM웨어 가상화 관리 기술이 상호운용성을 위한 답이 될 거라고 밝혔다. 기업들이 VM웨어 가상화 기술로 자체 구축한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VM웨어 기술로 관리되는 퍼블릭 클라우드가 만나면 상호운용성 문제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우기술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 1천700개 업체가 가상화 기술업체 VM웨어 기술을 사용해 클라우드를 구축하고 있다.


퍼블릭 클라우드 조건
가격이 낮아야 된다
관리 부담이 적어야 된다
“근본적으로 퍼블릭클라우드는 기성복” 핵심적이고 중요한 업무들을 가져가면 문제 생길까봐 걱정

가상화 도입에 따른 변화
*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자원 공유 등 가상데이터센터 등 IT자원 가상화
* 표준화된 서비스 기준 제시
* 과금체계 도입 등
업무프로세스까지 변화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뭘 추구해야 하냐

퍼블릭으로 어떻게 연계하냐

IT에서 보는관점
* 온디맨드, 서비스, 자동화로 간다는 것은 공통점.
* 여기에 측정과 상호운용성이 더해지면 퍼블릭
* 정책기반의 프로비저닝 배치관리 자동화
현업에서보는관점
* 정책기반 프로비저닝, 자동화 쉬운 접근, 애플리케이션 가용성, 확장성, 성능 보장 포함하는 관리 환경

“결국 사용자가 보는 건 웹밖에 없다” “요구하는 서비스는 웹으로 요청되고 나머지는 자동화 처리되는 것이 클라우드”
전세계 1천700개 업체가 VM웨어 제품으로 클라우드사업을 하고있다 언젠가는 국내에도 공용 클라우드 사업자가 나올거고 언젠가는 기업 클라우드와 혼용하게 될건데 문제는 어느것이 비용면에서 유리하냐 안정적으로 쓸수있냐가 될 것

* 외부 클라우드가 기업이 요구하는 정책, 안정성, 비용효율을 제공하면 그때 넘어가겠지
* 문제는 넘어가긴 넘어가는데 내가 원하는 서비스 수준이나 기능을 그대로 가져갈 수 없다면? 이 것이 상호운용성 문제

* 그러므로 클라우드사업자들은 클라우드 형태가 마지막에 어떤모습일건지

100513 ACC 세션 채록. 190802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