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 NIA, 2010 상반기 웹접근성 향상 전략 세미나 개최

취재 100408 NIA 모바일웹접근성향상 전략 세미나(기사).txt

NIA, 2010 상반기 웹접근성 향상 전략 세미나 개최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8일 서울 상암동에서 일반인과 웹관련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2010년 상반기 웹접근성 향상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현재 논의중인 웹기술 표준화와 관련된 웹접근성 문제와 관련시장 확대 등을 논의하고 정보를 공유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러닝 콘텐츠, 공인인증서, 모바일 등 분야별 웹 접근성 이슈와 동향을 알아보고 접근성 관련 지침과 제작사례, 기법 등을 통해 업계 전반에 웹접근성 수준을 높이겠다는 목표다.

웹접근성 논의에서 중점적으로 다뤄지는 것은 장애인과 고령자 등이 정보를 이용가능한지 여부다. 이미지, 멀티미디어 등에 대한 대체텍스트로 인식 용이성을 확보하고, 웹콘텐츠에 포함된 기능을 누구나 쓸 수 있도록 운용 용이성도 보장하는 등 체계적인 지침이 마련돼 있다.

장애인과 고령자를 위한 접근성을 확보한다면 일반인들까지 웹을 더 잘 이용할 수 있다. 웹 접근성은 넓은 의미로 웹에 담긴 내용을 모든 사람이 이용가능한지 여부를 가리킨다.

이같은 움직임은 관련업계에 웹 접근성에 대한 중요성이 점차 강조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장애인차별금지법 시행에 따라 지난해 4월부터 행정, 공공기관 홈페이지가 웹접근성을 의무적으로 따르게 됐기 때문이다. 또 오는 2013년까지 단계적으로 접근성 준수 의무 대상이 확대될 예정이다.

김성태 NIA 원장은 “웹 접근성을 준수하는 노력을 통해 웹관련 산업 발전과 각 기관 및 단체들이 맡은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8일 서울 상암동에서 일반인과 웹개발자를 대상으로 ‘2010년 상반기 웹 접근성 향상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현재 논의중인 웹 기술표준화와 관련시장 확대 등을 모바일 업계에서도 논의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최근 스마트폰 사용인구가 급증하면서 모바일관련 산업과 시장이 활발해질 전망인데다 정부가 지난해부터 웹표준화 및 접근성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시행돼 각 단체 웹사이트가 접근성을 확보할 필요성이 대두됐기 때문이다.

————————–

NIA, 공인인증서 웹 접근성 – 충북대 김석일 교수

한국형 웹콘텐츠 접근성지침 2.0 TTA 등재
4.2.1 콘텐츠에 포함된 웹애플리케이션은 접근성이 있어야 한다.
“웹애플리케이션은 SW접근성 지침을 준수해야 한다”는 의미다

애플리케이션은 SW접근성지침을 준수해야 하고 웹콘텐츠는 웹접근성지침을 준수해야 하는데 웹콘텐츠 안에 들어있는 웹애플리케이션은 SW접근성지침을 역시 준수해야한다는 것

2012년 이후에는 공인인증서 필요한 웹콘텐츠

정찬명 NHN 오픈UI 개발팀 KWCAG1.0 운용 용이성 “웹콘텐츠에 포함된 모든 요소 기능은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WCAG2.0 operable을 그대로번역

100408 현장 채록 후 기사화. 190402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