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 오페라소프트웨어 “모바일 전용 웹 지양해야”

취재 100408 NIA 모바일웹접근성향상 전략 세미나 오페라SW(기사).txt

“모바일 전용 사이트 지양해야”…오페라SW

“웹접근성 측면에서 기존 웹사이트를 모바일 환경에서도 알맞게 쓸수있도록 고치는 것이 이상적이다.”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 확대로 모바일용 사이트를 내놓는 사업자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용 웹사이트를 따로 만들지 않는 것이 낫다는 의견이 제기돼 주목된다.

웹브라우저업체 오페라소프트웨어코리아 문상환 선임연구원은 “모바일전용 웹사이트는 일반 사이트와 다른 사용습관을 제공하게 된다”며 “웹접근성 보조도구를 사용하는 장애인과 고령자 등이 적응하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8일 상암동에서 개최한 ‘2010년 상반기 웹접근성 향상 전략 세미나’에 참석해 ‘모바일 웹의 변화와 접근성’을 주제로 발표하면서다.

오페라SW는 모바일 단말기와 브라우저 성능이 발달해 모바일에 최적화시킨 웹페이지를 별도로 만들 필요성은 줄고 있다는 입장이다.

문상환 선임연구원은 “오페라SW는 데스크톱과 모바일 환경에서 동일한 모양과 사용자경험(UX)을 제공하려고 노력하고있다”며 “접근성이 확보된 웹사이트 기존 틀을 유지하면서 모바일환경에 맞지 않는 점을 고쳐나가는 것이 이상적이다”고 말했다.

또 저시력 등 시각장애를 가진 사용자가 웹을 사용할 때 쓰는 고대비, 스크린리더 등 사용환경을 고려한 사이트는 많지 않다고 밝혔다. 이날 ‘접근성있는 웹 콘텐츠 설계’를 발표한 시각장애인복지관 백남중 부장에 따르면 스크린리더 사용자보다 고대비 기능을 필요로하는 저시력인이 훨씬 많다고 한다.

문상환 선임연구원은 “현재 국내 모바일 관련 사업자들은 접근성을 고려할 물질적 시간적 여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네이버나 다음 등 포털사이트 예로 들며 “모바일 전용 웹사이트 구조가 달라진 것을 확실히 인지하는 일반사용자도 난감할 수 있다”며 “접근성을 위한 보조도구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모바일 웹사이트를 더 이용하기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오히려 모바일전용 웹사이트를 별도로 만들 경우 장애인이나 고령자를 위한 웹접근성 보장은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는 것이다.

문상환 선임연구원은 “모바일기기 환경에서는 기존 데스크톱 환경에서는 고려하지 않아도 됐던 일반사용자 접근성도 고려해야 된다”며 “데스크톱 환경에서는 접근성에 문제를 겪지 않을 수 있는 저시력자도 화면이 작은 모바일단말기 사용 환경에서 문제를 겪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오페라SW는 자판 방향키만으로 화면상 모든 구성요소에 접근할 수 있는 ‘스페이셜 네비게이션’ 기능과 웹문서 구조를 풀어서 세로로 나열해줄 수 있는 ‘스몰 스크린 렌더링(SSR)’ 등 모바일 웹 접근성을 위해 개발한 기능을 소개했다.

(모바일 웹의 변화와 접근성) 오페라SW 문상환 선임연구원 (모바일 웹브라우저 개발자) 안드로이드 개발 오페라 코어 개발 등 W3C 그룹 표준 참여

오페라, 스마트폰시대 웹 접근성을 말한다

기존 모바일웹은 성능상 한계로
모바일웹이 PC와 같은 웹사이트를 보여주게 되면서 모바일웹에서도 접근성이 대두되게 됐다
비즈니스환경에서도 모바일 콘텐츠를 제공하는 단말 변화 등으로

접근성과 사용성 문제가 대두되게 됐다

이동통신사업자가 서비스하던 시스템에서 콘텐츠개발사가 직접 콘텐츠를 제공하는 시대로 넘어오면서

“휴대용 단말은 항상 데스크톱단말보다 10년전 성능으로 운용된다” 콘텐츠

“국내에서 단말기제조사 콘텐츠제공자 등 어느쪽에서도 접근성을 고려할 자원적 여유가 없다”

휴대용단말 특수성으로 접근성을 두가지 측면에서 접근해야할 필요성이있다
거치형 단말에서 접근성고려가 필요한 사용자
거치형 단말에서 접근성고려가 필요하지 않은 사용자

따라서 고려대상이아니었던 일반사용자들또한 접근성 범주에 들어가게 된다, 약시도 데스크톱에서는 크게 문제 안됐는데 모바일에서는 문제될수 있다.

오페라가 개발한 확장가능한 렌더링 아키텍처(ERA) 기술은 화면표시영역 안에 텍스트만 화면너비에 맞게 조정해주는 기술로 레이아웃은 최대한 변형하지 않고 빈번한 가로움직임을 없애주는 기능

스몰스크린렌더링(SSR)기능은 작은화면에 맞게 강제로 페이지레이아웃을 선형문서로 변환 세로스크롤만으로 페이지를 사용하게 만듬

* 스페이셜 네비게이션 (접근성향상을 위한 킬러 기능)
화면에 들어온 구성요소나 링크에 키패드만 가지고 사각지대없이 접근할 수 있는 위치이동기능

핑거터치 기능은 모여있는 링크 사용하려고 할 때 인접링크를 함께

“기술이나 화려한 애니메이션이 중요한게 아니고 이를 어떻게 응용해 사용할것인가가 의미있는 것”

검색엔진 낱말 자동완성기능 등 화면에 겹치는 요소가 나타나는 경우

플러그인 의존성 문제제기
플러그인이 네이티브애플리케이션이기때문에 데스크톱에서 준수한 접근성지침에 따라 만들어진 플러그인이라도 모바일웹에서는 전혀 사용할수없기떄문
스크린리더나 동작기능 지원 프로그램 사용자는 난감한상황에 처하게 된다

스마트폰 대두로 모바일페이지 만들고 신문에서 많이 얘기도 나오는데
스마트폰이나 기타 컨버전스기기에서 사용할수있게 최적화된 페이지를 만들 경우
이미 사용자들이 갖고있는 사용습관과 전혀 다른 페이지를 제공하게 된다

네이버 다음 등이 대표적이다 그런 경우 인지가 확실히 되는 사용자도 난감할수 있는데 그이외에 보조기를 사용해야 하는 사용자는 훨씬더 어려워진다

스페이셜네비게이션 기능으로 이런 일반사이트에서 이용하려고 할때 발생가능한 경우의 수를 계산해보니 673만개정도 되는데 모바일웹에서 이걸 다시 학습해야 한다는 부담이 발생한다

별개 모바일 페이지를 만드는 것보다는 현행틀 안에서 모바일환경에 친근하지 않은 것을 변형하는게 이상적이다
모바일 브라우저 발전으로 재구성할 필요성이 줄고있다
기존 접근성확보된

한번 잡아놓은거 다시 신경쓰지 않아도 되고

현실적문제점 모바일기기 스펙이 낮다 10년전 일반컴퓨터 성능과 비슷하다
대표 모바일플랫폼 3개중 MS와 안드로이드에서 TTS를 지원하지 않고있고 아이폰OS도 3.1버전에서야 지원하기시작했다

q/ 안드로이드나 나중 모바일에서도 크로스브라우징 다른 기능들이 돼야하느네 아이폰은 플래시지원안하고 사파리는 다른 구성을 가져야하는데 그쪽분야에서는 어떻게접근하거나 접근성 높일건지 방향성
a/ 오페라는 일단 데스크톱과 모바일에서 동일한 브라우징 그리고 모든걸 최대한 동일하게 하려고 노력하는 상황이다 아이폰 사파리는 사실 워낙 개발과정이라든가이런게 폐쇄적인 상황이라 얘기하기 어려운데 많은 웹브라우저 개발업체들이 데스크톱과 동일한 수준의 사용자경험을 제공하기위해 플래시 탑재하기 시작했고 윈도모바일은 제공하지않고있는데 가능하면 MSA같은것도 가ㅏ능하면 제공하고싶고 UI도 데스크톱과 모바일 동일하게 제공하겠따는게 우리입장이다

100408 취재 씀. 190402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