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 국가정보화실무위 “정권 무관한 정책 일관성 중요”

취재 100119 정보화전략위 정책일관성 강조

정보화실무위, “정권 무관한 정책 일관성 중요”

국가정보화전략실무위원회(정보화실무위)는 19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국가DB포럼 창립총회 및 공공정보활용전략컨퍼런스’ 기조연설을 통해 ‘국가정보화와 지식정보자원 활용정책’이라는 주제를 다뤘다. 발표를 통해 지난 국가정보화사업을 반성하고 가상화 등 기술응용을 통한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정보화실무위는 정부가 바뀌더라도 중장기목표에 따른 일관성있는 정보화사업이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철수 정보화실무위원장은 “국가정보화사업은 정부효율화와 대국민정보화를 목표로 추진해온 것”이라며 “그동안 정권교체와 함께 전망, 목표, 사업과제, 캐치프레이즈 등이 빈번하게 바뀌어왔다”고 말했다.

또 그간 구축된 국가DB는 정보자원 연계 및 활용이 불충분하고 정보화산업이 부처간 개별적으로 추진됐다고 지적했다. 이철수 위원장은 “부처간 중복데이터가 많고 미흡한 상호운용성으로 공동이용이 잘 안됐다”며 “수요자중심으로 정보를 통합하고 연계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화실무위는 연결, 공유, 협업을 중시하는 정보자원활용환경 ‘지식인프라’ 구축을 위해 행정정보공동이용체계, 국가지식포털, 공간정보체계, G4B 등 국내정보화현황을 분석하고 시스템 개요와 목적, 데이터 및 서비스측면에서 개선방향을 세운다. 인프라 구축을 위해 광대역네트워크, 그리드컴퓨팅, 시맨틱웹, 매시업 등 기술요소를 적극 활용하겠다고 한다.

이 위원장은 해외선진사례로 미국 과학연구단체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인프라스트럭처’와 유럽연합 ‘e 인프라스트럭처’를 꼽았다. 또 기업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아마존 가상화 서비스와 웹애플리케이션 개발환경 ‘구글 앱 엔진(GAE)’을 언급했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국가DB포럼이 주관한 이 행사는 국가DB 민간활용도가 부진한 문제, DB품질 제고 및 신기술 적용 이슈 등에 대응하기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지난 99년부터 올해까지 총 7천4백억원 이상을 들여 국가DB를 구축해왔다. 국가DB구축사업은 지난 김영삼정권 IMF사태 이후 마련한 ‘정보화근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민간 및 학술자료를 갖춘 지식정보DB와 공공기관에서 생산되는 행정정보DB 통합을 목표로 시작됐다.

100119 취재기사로 씀. 190327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