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 외신(연습) 어도비 웹 전략, 퍼블리싱 넘어 분석으로 보폭확대

자료 091023 외신(연습) 어도비 CEO 콘텐츠 제작보다 최적화

어도비 CEO, “콘텐츠 제작보다 최적화가 중요”

어도비는 자사 콘텐츠 제작 도구에 웹 분석과 콘텐츠 최적화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샨타누 나라옌 어도비 CEO는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웹2.0 서밋에서 “어도비는 전세계 미디어 제작자들에게 모든 기기를 대상으로 콘텐츠를 만드는 기술을 제공하는 특별한 위치에 있다”며 “그러나 지금은 콘텐츠를 최적화하는 기술이 훨씬 더 중요하다”고 22일 말했다.

옴니추어는 어도비가 지난달 미화18억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한 웹 분석 전문업체다. 당시 어도비는 옴니추어의 웹 분석과 콘텐츠 최적화 기술을 어도비의 플래시, 드림위버, 애크로뱃 등 출판 및 디자인 제품에 추가하려 한다고 밝혔다.

나라옌 CEO는 출판도구와 트래픽 추적 기술을 결합한 제품이 콘텐츠 사용자 프라이버시 관련 문제를 일으킬 수 있지 않느냐고 지적하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어도비는 고객데이터를 갖고 뭔가 하기 전에 항상 보안 허가를 얻는 등 예전부터 보수적으로 접근해왔다”고 덧붙였다.

관련업계는 어도비의 옴니추어 인수를 두고 뜻밖으로 여기는 시각도 있었으나 나라옌은 이것을 “생각할 것 없이 당연한 일”이라고 표현했다.

Although some industry observers were surprised by Adobe’s recent agreement to buy Web analytics company Omniture, Adobe CEO Shantanu Narayen considers the move “a no-brainer.”

“Adobe is in a really unique position to offer any media creator anywhere in the world the ability to create content for all devices, but even more importantly now, the ability to close the loop and optimize that content,” Narayen said Thursday at the Web 2.0 Summit in San Francisco.

Last month, Adobe announced it had agreed to buy Omniture for US$1.8 billion in cash, a 45 percent premium over Omniture’s average closing price for the prior 30 trading days. The deal is expected to close in Adobe’s fiscal fourth quarter, which ends Nov. 27.

At the time, Adobe said it wanted the Omniture technology to add Web analytics and content optimization capabilities to its publishing and design products, such as Flash, Dreamweaver and Acrobat.

Asked whether having products that combine publishing tools and traffic-tracking capabilities raises potential privacy concerns, Narayen acknowledged that Adobe needs to tread carefully in that respect.

“You raise a really important point,” he told conference chairman John Battelle, who interviewed him on stage. “Making sure we maintain the trust of customers is very important to us.”

However, he said that Adobe has historically had a conservative approach toward dealing with customer data, always securing permission from them before doing anything with it, he said.

Regarding the competition Flash faces from Microsoft’s Silverlight, Narayen acknowledged the pressure is real and that Adobe can’t rest on its laurels.

“If we lie down and play dead, we’ll certainly lose this market,” he said. “If we stand still, we’ll lose, but we won’t stand still.”

“만일 우리가 누워서 죽은체하고 있으면 이 시장에서 확실히 진다”며 “버티더라도 지겠지만 우리는 여전히 버티고 있다”

Narayen also said Adobe is working closely with Google on the latter’s Android and Chrome operating systems, to make sure Adobe technologies work well with them. Adobe and Google share a vision of the Web as the operating system of the future, he said. “We’re very aligned on that,” he said.

나라옌은 “어도비가 자사 기술이 잘 작동하도록 구글 안드로이드와 크롬OS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며 “어도비와 구글은 미래 OS로서의 웹이라는 전망을 공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e pleaded ignorance when asked why Apple hasn’t made it possible for Flash to run in the iPhone’s browser, saying he doesn’t know the answer. “We’d love to work with Apple to make that happen,” he said.

애플이 플래시를 아이폰 브라우저에서 실행되게 만들지 않은 까닭에 대해 그는 “잘 모르겠다”며 “어도비는 플래시가 아이폰에서 실행되도록 애플과 일하고싶다”고 말했다.

[1] http://www.computerworld.com/s/article/9139790/Adobe_CEO_Omniture_acquisition_a_no_brainer_?source=rss_news

091023 외신 연습으로 씀. 190209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