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 외신(연습) 오라클-시스코, IBM-HP 데이터센터 아성에 도전

자료 091020 외신(연습) 오라클 시스코 IBM과 HP에 도전기로

Oracle, Cisco on Path to Challenge IBM, HP in Enterprise Data Centers
오라클-시스코, 기업데이터센터분야에서 IBM-HP에 도전의 기로

News Analysis: Oracle and Cisco Systems are working on entirely separate, but similar tracks in long-term efforts to become full-service systems providers on par with IBM and Hewlett-Packard. Oracle, a 32-year-old vendor of database and enterprise application software, will get a lot closer to that goal if it gets final regulatory clearance to close its $7.4 billion acquisition of server and storage manufacturer Sun Microsystems. Meanwhile, networking equipment vendor Cisco Systems, at 25, is focusing on its Unified Computing System initiative to expand its presence and influence in corporate data centers.
오라클과 시스코는 완전히 분리돼 굴러가고 있으나 IBM과 휴렛팩커드같은 풀서비스시스템 제공자가 되기위한 장기적 노력에서 비슷한 길을 가고있다.
32년간 잔뼈가 굵은 데이터베이스 및 엔터프라이즈 어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 벤더 오라클은 목표에 아주 가까이 다가갈 것이다 만일 썬마이크로시스템즈의 스토리지와 서버제조부문 인수 작업이 최종적으로 단속을 받는 상태가 끝나고 완료된다면.

Oracle and Cisco Systems are rolling hard and fast on separate but parallel tracks to become full-service systems providers that want to enjoy the international business reputations and prestige of IBM and Hewlett-Packard.
오라클과 시스코 시스템즈는 제각각 열심히 빨리 IBM과 HP의 국제비즈니스의 평판과 위엄을 즐기고자하느 풀서비스시스템 공급자가 되는 길로 그러나 나란히 나아갈것이다

As “full-service system providers,” Oracle and Cisco would have to demonstrate the ability to deliver and assemble all the hardware, software and services needed to build an enterprise IT system or a new data center.
“풀서비스 시스템 공급자”로서 오라클과 시스코는 기업IT시스템이나 새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데 필요한 모든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집결해 전달하는 능력을 보여야 할 것이다

Oracle, due largely to its planned $7.4 billion acquisition of Sun Microsystems, is a 32-year-old database and middleware software company aiming to become a new-generation systems vendor.
썬마이크로시스템즈를 74억달러에 인수할 계획인 오라클은 32년된 데이터베이스 및 미들웨어소프트웨어 회사로 차세대 시스템 벤더가 되길 목표로 하고있다.

Cisco Systems, at 25 years of age, is primarily a networking hardware company that, behind its new Unified Computing System initiative, is evolving into its own network-centric systems company.
25년된 시스코시스템즈는 통합컴퓨팅시스템 선행부문을 지지하는 업계 1위 네트워크장비 업체이며 네트워크중심시스템회사로 발전하고 있다.

Both corporations are acquisition-oriented, each having acquired a number of companies in the last few years to build out their product lines. Both have charismatic chief executive officers [Oracle’s Larry Ellison, Cisco’s John Chambers]. Both are No. 1 in their specific market sectors; both are headquartered at IT’s Ground Zero in Silicon Valley.
두 회사는 인수-지향적으로 각자 지난 몇년간 그들의 제품 라인을 구축할 많은 회사들을 인수했다. 둘 다 지도력이 뛰어난 CEO를 보유했다. (오라클의 래리 엘리슨, 시스코의 존 챔버스) 둘 다 각자 특정시장영역의 1인자이며 본사는 실리콘밸리의 IT의 그라운드 제로에 있다

Each has played a major role in the growth and maturity of enterprise IT. Oracle rules supreme in the enterprise parallel database and middleware businesses; Cisco invented and has produced much of the networking equipment that serves as the framework for business on the Internet.
각자 엔터프라이즈IT의 성장과 성숙에 주요한 역할을 했다. 오라클은 엔터프라이즈 부문에서 나란한 데이터베이스와 미들웨어 비즈니스의 최상을 달려왔다. 시스코는 인터넷에서 업무용 프레임워크 역할을 하는 수많은 네트워크장비를 개발 및 생산해왔다.

That’s not all. Both have outgrown their primary market segments and must add incremental markets to their mix. They’re like sharks that can’t stop moving, needing more and more water through their gills and food in their stomachs to grow.
그게 다가 아니다. 두 회사는 그들의 주력 시장 영역에서 대성해왔고 그들의 믹스(?)에 이익시장을 더해야 한다. 그들은 상어처럼 저지할 수 없고, 성장하기위해 아가미에 물을 계속해서 집어넣으며 뱃속에 음식을 채워넣는다.

So, here’s the theorem: Oracle, in Redwood City, Calif., and Cisco, about 15 miles south in San Jose, may have started under completely different circumstances at different times, but they are clearly aiming at the same target: The top couple of steps on the IT systems ladder.
이제 정리하면 : 칼리프 레드우드시티의 오라클과 산 호세 남부 약 15마일거리의 시스코는 완전히 다른 환경과 시간에서 출발했지만 명백히 같은 목표를 노리고 있다 : IT 시스템 사다리의 상위 몇 단계를 차지하는 것.

True or false?
참말일까 거짓말일까?

“Yes, I agree wholeheartedly with your assertion,” David Hill, principal analyst with The Mesabi Group, told eWEEK. “Not all high-technology companies feel the compulsion to grow, but high-profile companies, such as Oracle and Cisco, want to grow — because their executives want to reap the rewards of growth, but also because financial analysts, in particular, and the investment community, in particular, expect it of them.”
데이빗 힐 메사비 그룹 선임 애널리스트는 이위크 인터뷰에서 이 주장에 동의한다며 “모든 하이테크놀러지 회사들이 성장하고픈 충동을 느끼는 건 아니지만 오라클과 시스코같은 하이프로파일 회사들은 성장하고싶어한다” “그 경영진들은 성장의 보상으로 도약하고 싶어한다 물론 투자 모임의 재무분석가나 …(불명)

As a “big fish in a size-limited pond, each has to grow outside its current market pond,” Hill said.
힐은 “작은 연못의 큰 물고기처럼, 현재 시장 밖으로 벗어남으로써 성장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Moreover, the decision in enterprise IT infrastructure purchases is often about what bundle of products and services that they need (say for the new generation of data center) and individual products may be left out (even if they are the better products),” Hill said.
게다가 기업 IT 인프라 구매 결정이 종종 고객의 (차세대 데이터센터를 위해) 요구한 제품과 서비스가 어떤 번들이냐에 대한 것이 된다. 그리고 단독제품은 퇴출당한다(그게 더 좋은 제품이라 해도)”

Oracle, Cisco on Path to Challenge IBM, HP in Enterprise Data Centers – Oracle: An Old-Line Growth Strategy?
오라클 : 낡은 노선 성장 전략?
( Page 2 of 3 )

Charles King, principal analyst with Pund-IT, told eWEEK he agrees in general, but with a couple of caveats.
찰스 킹 펀드-IT 선임 애널리스트는 이위크 인터뷰에서 전반적으로 동의하며 몇 가지 경고를 덧붙였다.

“To my mind, Oracle’s efforts reflect old line thinking of a sort — with the company owning or having its fingers on every piece of the business datacenter infrastructure and services chain, including hardware, software, middleware and services,” King said. “In a sense, what Ellison is envisioning hasn’t been previously accomplished; virtually every major IT vendor partners with someone.
내 생각에 오라클의 노력은 약간 낡은 노선의 반영인것 같다 – 걔네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미들웨어와 서비스를 포함해 비즈니스 데이터센터 인프라와 서비스망의 모든 조각에 뻗친 손가락을 보유하는 것은,
어떤의미에서, 엘리슨은 예전에 달성된 계획을 그리고 있는 것이다; 가상으로 모든 메이저 IT벤더 파트너

“In LarryWorld, partners are relegated to developers who build on Oracle’s platform. Cisco is approaching the future in a much more collaborative way, working closely with partners including EMC, VMware, NetApp and others. In fact, the company’s Unified Computing concept is broad enough that most any vendor of storage x86 servers (though Cisco is, of course, planning their own offerings) could play a part.”
래리월드에서 파트너들은 오라클 플랫폼을 구축하는 개발자로 전락한다. 시스코는 훨씬 더 협력적인 방식으로 미래에 접근하며 EMC, VM웨어, 넷앱 등과 친밀하게 작업하고있다. 사실 통합컴퓨팅 개념은 대다수의 어떤 스토리지 x86서버(시스코 역시 자사 제품을 제공할 계획이 있다) 벤더든 일부가 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광범위하다.

Dave Vellante, an analyst with Wikibon, told eWEEK that he agrees that Oracle and Cisco are on similar tracks — not parallel, but very similar.
데이브 벨란테 위키본 애널리스트는 이위크 인터뷰에서 오라클과 시스코가 아주 비슷한 길을 가고 있다는 지적에 동의하지만 완전히 같지는 않다고.

“Here’s the biggest similarity in my view: The IT business is becoming an oligopoly [a market form in which a market or industry is dominated by a small number of sellers] where IBM, HP, Cisco, Oracle and Microsoft really rule,” Vellante said. “Any move that any one of these vendors makes will have ripple effects throughout the industry.
내 생각에 최대 유사성은 이런 거: IT사업이 과점형태가 되고 IBM, HP, 시스코, 오라클, MS가 실질적 지배자가 되는 것
이 벤더들 중 어느 하나의 움직임이든 산업계에 큰 파장을 몰고 올 수 있다.

“You can make a case that Dell and EMC/VMware are on that list, but these five are the big dogs with $100 billion revenues and/or market valuations. The data center stacks are integrating, and big companies are aggressively acquiring to integrate stacks because they can’t innovate (in house) fast enough.”
델과 EMC/VM웨어가 목록에 있는 사례를 들 수 있는데 이 5개 업체는 1천억달러대 수익 그리고/또는 시장점유를 갖고있다.
데이터센터 스택은 통합되고 있고 거대 기업들은 적극적으로 스택을 통합하려 한다 그들 내부에서는 스스로 충분히 빨리 혁신할 수 없기 때문이다.

Cisco has quite an appetite for acquisitions, and clearly that’s always been part of its growth strategy, Vellante said. “Cisco also wants/needs to diversify; Oracle, on the other hand, sort of fell into this position which in my view occurred as a defensive play,” Vellante said.
시스코는 상당한 인수합병의 후식을 가졌고 이는 항상 명백히 성장전략상의 일부가 되어왔다고 말한다 벨란테는 시스코 또한 다양화를 원하거나 필요로한다 ; 오라클은 반면에 내생각엔 방어적 플레이로 이 포지션에 떨어진 것 같다고나할까

“Specifically, there was no way Oracle was going to let Java get into the hands of IBM or any other competitor, because Oracle software is developed in Java,” Vellante said. “Ellison has always seen the value of integrated hardware and software (e.g. Apple), and I think saw this as an opportunity to continue to play with the big guns in the industry.”
“특히 오라클이 자바를 IBM 또는 다른 경쟁자의 손아귀에 넘기려 했던 적은 절대 없는데 오라클소프트웨어는 자바로 만들었기때문이다” 벨란테는
“엘리슨은 항상 통합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지향해왔다(예를 들면 애플) 그리고 난 이것을 산업에서 큰 총을 갖고 경기를 계속할 기회같은 것으로 본다”

Is this potential IT oligopoly good or bad for business overall?
이 잠재적인 IT 과점이 전체 산업에 좋은가 나쁜가?

“In some respects, it marks the beginning of a long, slow consolidation period,” Vellante said. “I think it can be bad for innovation, but good for stability. Customers like stability, so that’s good, but growth requires innovation.”
어떤 점에선 길게 보자면 느린 통합 시기이고
혁신에는 나쁠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안정하기에는 좋다. 고객들은 안정을 좋아하니까 그럼 좋은 거지 하지만 성장은 혁신을 요구한다.

Oracle, Cisco on Path to Challenge IBM, HP in Enterprise Data Centers – Room at the Top for a Big Four?
( Page 3 of 3 )
빅4의 상석에는 누가?

Hill said he believes there’s room for more large, full-service systems vendors at the top.
힐은 풀서비스시스템 벤더의 최상부에 더 큰 방자리가 있다고 믿는다 했다

“Even though the IT infrastructure pool as a whole is much larger than the database management systems and networking pools, it is still quite large,” Hill said. “The resulting even fiercer competition that would result would be good for customers, from both a cost perspective and the chance to benefit from the innovation that the companies would have to accelerate.”
전체 IT인프라 풀이 DBMS와 네트워킹 풀보다 훨씬 더 넓지만 이것도 여전히 꽤 넓죠 힐은 말했다 훨씬 더 사나운 경쟁의 결과는 비용 관점이나 얘네가 추동해야할 혁신의 이익 기회 양측면에서도 고객에게 좋을 것이다

However, customers would have to face a much more complex decision-making process and the vendor that can hold a conversation at the highest executive levels and effectively communicate its value proposition is likely to be the winner, Hill said.
하지만 고객들은 훨씬 더 복잡한 정책결정절차 그리고 최상위 정책실행자 수준에서 그리고 유망한 승리자의 가치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대화를 지속할 수 있는 벤더와 직면해야할것이다

“It is too early to handicap the winners and losers right now. Moreover, even though it is not a ‘systems’ vendor EMC has a broad reach in information infrastructure and has to be considered a player in the horse race,” Hill said.
승자와 패자를 당장 단정하긴 너무이르다
게다가 시스템 벤더도 아닌 EMC가 정보인프라에서 거대한 리치를 갖고있고 말경주에서 경쟁자로 고려될거거든

Would having four IT systems behemoths be a boost to the IT industry, or would four companies the scale and scope of HP and IBM be too many — such that somebody is doomed to fail?
네 IT시스템 베히모스들은 IT산업에 탄력을 줄것이다 아니면 네 회사가 되겠지 HP와 IBM의 규모와 한계가 너무 많은(?) 누군가는 실패할 운명이 정해진?

“I’ve always thought that healthy competition has been at the heart if the IT industry’s historic vibrancy,” King of Pund-IT said. “The industry has matured rapidly, resulting in a certain stodginess among some (though not all) of the traditional larger players. Overall, I believe the additional competition should help keep everyone honest. If the future really is in cloud and ‘smarter planet’ computing, the market should be big enough for everyone.”
만일 IT산업의 역사적 생동함이라면 건전한 경쟁이 그 심장이 되어왔다고 생각한다고 펀드IT의 킹이 말했다 “산업은 급속히 성숙해왔고 (전부는아니지만) 전통적인 일부 거대 경쟁자들 일부 가운데 어떤 지루함이 있은 결과
전체적으로 추가적인 경쟁이 모두를 정직하게 있도록 도울것이라 믿는다 만일 미래가 정말 클라우드와 스마터 플래닛 컴퓨팅에 있다면 시장은 모두에게 충분히 크다.”

As far as failure goes, both Oracle and Cisco are playing out of their traditional comfort zones, King said.
킹이 말하길 실패한만큼 멀리 갈 수 있다 오라클과시스코 모두 그들의 전통적인 안락한 영역 밖으로 나가 경쟁하긔

“However, I’d say that Oracle has had more trouble that Cisco in managing its myriad acquisitions. The company’s bitten off a big piece with Sun Microsystems. Whether they digest it successfully or choke in the process in still playing out.”
하지만 오라클이 인수만을 관리함에서 시스코보다 더 많은 트러블을 겪게된다 말했다 얘네는 썬의 큰조각을 깨물었지 성공적으로 소화하든지 여전한 경쟁 와중에 질식하든지.

Mark Peters of Enterprise Strategy Group said he isn’t particularly worried that having a large portion of the IT vendoring in the world done by a handful of companies is necessarily a bad thing.
엔터프라이즈 전략그룹의 마크피터는 부분적으로 걱정은 안한다고. 회사들이 필수적으로 나쁜 것을 손안가득 갖고있음으로써 끝장나는 세상에서 IT벤더질의 거대 비율을 갖고 있는 것을

“Let’s say we do end up with four behemoths? That could be good for the industry (and innovation and consumers) even if one is doomed to fail!” Peters said. “Plus, they each do things differently: There’s the acquire route, the R&D route, the partner route, et cetera, so smaller organizations are not necessarily ruled out.
네마리 베히모스를 끝장내자고 말할까? 산업계에 좋을 수 있겠지(혁신과 소비자도). 만일 하나가 실패할 운명이라고 해도!
게다가 그들은 각자 하는 일이 달라요: 인수 경로, R&D경로, 파트너 경로, 기타 등등. 그러니 더 작은 조직은 꼭 피지배되지도 않지

“By the way, don’t forget Dell in your market equation, and even the possibilities from smaller organizations such as EMC with its VMware, that aspires to be ‘IT central’ and can be a force. Interestingly companies like Microsoft often get mentions for strategic importance and could easily partake in an infrastructure play.
그건 그렇고 시장 균형에서 델을 잊지 말아 그리고 더 작은 조직 IT중심적이며 한 세력이 되길 동경하는 VM웨어를 가진 EMC같이 더 작은 조직의 가능성조차도.
흥미롭게도 MS같은 회사는 종종 전략적 중요성을 언급하고 쉽게 인프라 경쟁에 참여할 수 있지

“And there’s always the surprises, too (such as Google).”
“그리고 항상 (구글처럼) 놀라움이 있다니까”

외신 091021 오라클-시스코, 기업용 데이터센터 강자 되나

오라클과 시스코는 판이한 환경에서 출발했지만 타분야에 대한 적극적 기업인수과정을 거치며 차세대 시스템 사업자를 목표한다는 점에서 닮아가고 있다.

오라클은 최근 썬마이크로시스템즈를 74억달러에 인수할 계획을 알렸고 32년차 DB 및 미들웨어 기업으로서 차세대 시스템 사업자를 목표로 하고 있다. 썬의 스토리지 및 서버 부문 인수가 완료된다면 목표에 더욱 다가서는 것이다.

시스코시스템즈는 데이터센터 가상화 개념 UCS(통합컴퓨팅시스템)을 주창한 네트워크장비 기업으로 네트워크중심의 시스템 기업으로 변모하고 있다.

크리스 프라임베르거는 이위크 19일자(현지시간) 글을 통해 “오라클과 시스코가 각각 기업데이터센터 시장에서 IBM이나 HP같은 포괄적인 시스템 사업자에 도전하는 기로에 서 있다”고 지적했다.

힐 메사비 그룹의 데이빗 힐 대표애널리스트는 “모든 하이테크놀러지 기업이 그렇지는 않지만 오라클과 시스코같은 회사는 성장을 원한다”며 “현재 시장 밖으로 벗어남으로써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두 회사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각자 지난 몇 년간 많은 회사들을 적극적으로 인수해 새로운 제품 라인을 구축해왔다. 실리콘밸리의 IT 그라운드제로에 본사를 뒀고 지도력이 출중한 것으로 알려진 CEO가 있으며, 자기 전문 분야 시장에서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오라클은 대기업용 DB와 미들웨어, 시스코는 인터넷 업무 환경을 구성하는 수많은 네트워크장비를 개발 및 생산해왔다. 각자 주력 시장 영역에서 성장해온 것이다.

힐은 “기업의 IT 인프라 구매 결정은 차세대 데이터센터를 의식해 더 나은 단독 제품은 오히려 지양되고 어떤 구성 요소가 함께 묶여있느냐에 달려있다”고 언급했다.

외신은 여타 애널리스트들도 두 회사가 인수작업으로 제품과 서비스 영역을 넓혀 가는 것이 결과적으로 같은 목표를 지향하는 것이란 관점과 대동소이한 의견을 전했다.

펀드-IT의 찰스 킹 대표애널리스트는 “대체로 동의한다”며 “오라클의 방식은 약간 시대에 뒤떨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오라클과 시스코의 협력사에 대한 태도를 대조한 것이다.킹은 “래리월드에서(In LarryWorld,) 협력사들은 오라클 플랫폼 개발자로 전락한다”며 “시스코는 훨씬 협력관계에 기반한 방식으로 EMC, VM웨어, 넷앱 등과 친밀하게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키본의 데이브 벨런트 애널리스트는 “IBM, HP, 시스코, 오라클, MS 같은 소수 거대 기업이 주도하는 IT산업이나 시장을 주도하는 과점 형태가 되어가고 있고 이들의 움직임이 산업에 큰 파장이 된다는 게 최대 공통점”이라고 말했다.

[1] http://www.eweek.com/c/a/IT-Infrastructure/Oracle-Cisco-on-Path-to-Challenge-IBM-HP-in-Enterprise-Data-Centers-763649/

091020 외신 연습으로 씀. 190209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