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 외신(연습) 아마존·구글과 IBM·VM웨어·MS의 클라우드 레이스

자료 091006 외신(연습) 아마존 구글 클라우드시장

아마존 구글 클라우드시장 승리 예감 (씨넷)

에반스 데이터(Evans Data) 6일 공개한 보고서

개발자들이 완결성과 기업들의 비전수행역량을 포함한 클라우드서비스제공에 관련된 클라우드서비스공급자 인식하는 방식

자넬 가빈(Janel Garvin) 에반스 데이터 설립자 겸 보고서 집필자는 현 클라우드시장 상황과 AT&T나 마이크로소프트 등 특정 거대벤더의 행동에 따른 변화요소에 대한 통찰 제공

아마존과 구글이 상위권에 있는 것은 놀랍지 않음
IBM, VMware, MS 등 각각 중요한 클라우드 환경의 콤포넌트 제공

프라이빗클라우드에 관련해 가빈이 쓴 것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대해서, IBM은 이미 시장선도자며 미래로 향하는 훌륭한 포지션을 점하고 있다. 특히 엔터프라이즈부문에서 평판이 탁월한 벤더의 보안과 신뢰성을 원해 이미 IBM 고객인 대부분의 거대 기업 사이에서 사실이다

IBM과 썬마이크로시스템즈같은 대형 벤더가 CIO들을 방화벽 밖으로 데이터를 옮김으로써 더 편안하게 만들기 위해 클라우드에 이르는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수차례 언급했다

확장성 신뢰성 가동시간 최고 가치에서 개발자들의 최고 지지를 얻고 있으며 가빈이 말하길 구글은 “잠재성과 실행력을 지각시키는 힘과 구글이 미래지향적이며 더 강하다는 적응패턴을 보여주고 있다”한다

그러나 구글의 앱엔진(AppEngine)을 통한 제공에서 아마존의 웹서비스 잠재력에 준하는 강력함을 찾아볼 수 없다

윈도 애저와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에 많은 개발자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긴 하지만 클라우드 경쟁에 늦게 뛰어든 마이크로소프트는 여전히 프로덕션-레디 프로덕트만 제공하고 있다. 가빈 왈, AT&T와 MS가 클라우드 세계에 양다리를 걸치고 있다 둘 다 우수한 잠재성을 갖고 있지 : 개발자 네트워크와 잘 알려진 소프트웨어 잠재성의 우수성에 의해 AT&T 또는 마이크로소프트 사례에서 현존하는 물리적 인프라를 거쳐서. 그러나 둘 다 파티에 늦었어 그리고 시장에서 그건 무엇보다 빨리 전개했어야 하는 건데 그건 중대한 결점이야

클라우드컴퓨팅은 많은 기업들을 위한 엔터프라이즈옵션과같이 계속 나타나고 있고 더 큰 벤더가 경쟁에 뛰어들 것이 확실하다. 어떤 벤더든 무제한 규모를 지원하는 인프라를 디자인한 아마존과 구글의 전문성과 비전을 따라잡을 수 있다면 살아남을 것이다

[1] http://news.cnet.com/8301-13846_3-10368639-62.html?part=rss&subj=news&tag=2547-1_3-0-20

091006 외신 연습. 190209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