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 외신(연습) 트위터, 평판시스템 추가 예고

자료 091005 외신(연습) 트위터의미래

트위터 CEO 트위터의 미래

에반 윌리엄스 트위터 공동 창업자인 실리콘밸리 기업가
“트위터는 사이트에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이슈를 전달하는 평판책정시스템에서 작동한다”
-> ?

“이란 정부가 한 일을 세계에 보여주는 역할을 수행한 트위터는 확실히 만족스러웠다”

뉴스미디어에서 검증되지 않은 익명의 정보를 다루는 방식을 이해하고 있다

“우리가 상상한 것의 잠재성을 보여주죠… 기술이 작동함으로서 사람들이 더 많은 정보를 자유롭게 생산하게 되면, 좋은 일이라고 믿어요… 하지만 또한 할 일이 더 많아진다고도 할 수 있죠”

트위터는 네트워크에 정보 출처의 신뢰도를 더할 수 있는 몇 가지 기반에서 작동한다 예를 들면 트윗(tweets)이 어디서 작성됐는지 표시하는 옵션이 생길 예정이다.

“이란 밖에서 휴대전화로 올라온 트윗이 있다면 가짜로 쓰는 방법도 있지만” 지리적 위치는 사기꾼을 가려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CBS) The co-founder of Twitter unveiled new innovations on the horizon for the popular social networking site, including user-generated lists to follow tweets from many originators on a particular subject, and geographical location datelines to show where tweets are coming from.

Evan Williams, a Silicon Valley entrepreneur who co-founded Twitter, also said Twitter is working on a reputation validating system to address isues of credibility for the site. Twitter became a major newsmaker this year when Iranians sent tweets about the brutal Iranian government crackdown on protesters.

Williams said the role Twitter played in showing the world what the Iranian government was doing was “clearly gratifying.”

But he said he understood the concerns of news media in how to handle such information, which is essentially unverified and reported by anonymous entities.

“It demonstratied a potential we thought was there … having worked on technologies that allow people to publish more information freely, I believe, is a good thing … but it also says to me ‘Wow,’ we have so much more to do.”

Williams said Twitter is working on several things which will help give the network more credibility as an information source. For example, tweets will soon have an option that shows the location from where they’re coming.

“If a tweet is coming out of Iran on a mobile phone, there are still ways to fake that,” he said, but noted that a geographical location would screen out a lot of fakers.

네트워크는 또한 다른 사용자의 채점에 기반한 평판시스테에서 작동한다

“우리는 평판시스템을 쓰고 있다… 우리는 누가 믿을만한 사람인지 알 수 없지만 신뢰로운 사람들은 서로 믿는다”

누구나 트위터 계정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익명성과 신뢰성의 균형이 관건.

정부 탄압에 대한 이란에서의 이미지와 뉴스 포스팅이 익명성의 열쇠라고 강조

“익명성과 신뢰를 얼마나 갖고 있느냐, 익명성이 그곳 사람들에게 핵심이 됩니다”

윌리엄은 금요일 온라인 뉴스연합의 연례컨벤션에서 기조연설을 맡았다
그는 벤처캐피탈리스트에 재정지원을 받는 트위터가 어떻게 수익을 낼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모호한 답을 했다.
“우리는 한동안 가치를 쌓는데 집중할 겁니다”라며 “우선순위가 되면 우리는 트위터 보안에 최선을 다하고 트위터가 최고가 되게 하는데 집중할 겁니다”

The network is also working on a reputation system, based on ratings from other users.

“We are working on reputation systems … You may not know someone is trustworthy, but other people who are trustworthy trust them.”

One of the challenges, he said, is the balance between anonymity — anyone can create a twitter account — and reliability. He noted that anonymity was key to the Iranians posting images and news of the government crackdown.

“Anonymity was a key thing for the people there … How do you have anonymmity and trust … that is a key thing,” he said.

Williams was the opening speaker Friday at the annual convention of the Online News Association. He waffled on the omnipresent question about how Twitter, which is financed by venture capitalists, intends to make money.

“We’re focused on building the value for awhile,” he said. “When it comes to prioritization, we value the things that best secure twitter and the things twitter does best.”

곧 도입될 기능
트위터 사용자를 구분하는 그룹을 만들고 다른 팔로잉하는 사람들과 공유하는 것

사용자는 팔로잉에서 그룹별로 개인적인 친구, 스포츠선수, 유명인사 등을 구분하고 다른 사람과 공유할 수 있음

One new innovation to be unveiled in the short term is lists, a feature that will make it easier for Twitter users to group — and share with others — the people they are following. A user could have separate lists they’re following, personal friends, sports figures, celebrities, and share these groups with others.

Searchability and organization of tweets is a key goal in the short term, Williams said.

“It’s been one of the biggest issues of Twitter, you know stuff is going on in there, but where is it?”

트위터 시작하기 전에 대여섯가지 기술분야에서 일한
Williams, who noted that he had worked on a half-dozen technology start-ups before Twitter, was asked for tips about entrepreneurship.

“One thing we try to keep in mind, is assume we don’t know what will happen and therefore not get too clever about what we’re doing … things don’t happen as you think they will on the Web.”

He also shared the origin of the name. Williams said he and his partners were first sending their tweets via cellphones that would vibrate, which made them think of twitch … and then twitter was right below that in the dictionary.

트위치는 별 뜻 없음 트위터는 새가 지저귄다는 뜻 누가 먼저 트윗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는지 모르지만 그건 적절하지 않다고 처음에 생각했다가 받아들이기로
“Twitch didn’t have the most positive connotation. … Twitter had the connotation of birds talking. I don’t know who started calling them tweets. At first we thought that’s not right, but then we embraced it.”

외신 091005 트위터 CEO 인터뷰

트위터 CEO, “기능 추가로 신뢰성 더할 것”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로 유명한 트위터(tweeter)에 정보 출처로서의 신뢰도 강화와 친구 목록 그룹화 기능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지난 2일 공개된 CBS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에반 윌리엄스(Evan Williams) 트위터 공동 창업자 겸 CEO는 트위터 서비스에 곧 추가될 기능에 대해서 설명했다.

윌리엄스 CEO는 “네트워크에 정보 출처로서 더 신뢰성이 생기도록 할 몇 가지 추가요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트윗(tweets : 트위터에서 전달되는 메시지 단위)이 어느 지역에서 작성됐는지 표시하도록 하는 선택지(option)가 추가될 예정이다.

반정부인사들을 정부차원에서 탄압하는 활동이 트위터를 통해 알려지고 있는 이란(Iran) 사례를 의식하여 “기술을 사용해 사람들이 더 많은 정보를 자유롭게 생산하게 되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믿는다”며 “이란 같은 지역에서 휴대폰으로 올린 트윗의 발신지 정보가 가짜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리적 위치 표시는 많은 사기꾼(Faker)을 가려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용자끼리 신뢰도를 부여하는 평판 시스템(reputation systems)도 구축된다.
윌리엄스 CEO는 “우리는 누가 믿을만한지 모르지만, 믿을만한 사람들이 그들을 믿는다”고 언급했다.

또한 트위터 사용자가 등록한 팔로잉(Following : 사용자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사람) 계정을 그룹화하는 기능도 준비 중이다.

윌리엄스 CEO는 “사용자는 개인적인 친구와 스포츠선수, 유명인사 등을 구분해서 이 그룹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CBS 뉴스에 따르면 윌리엄스 CEO는 2일 미 온라인 뉴스 협회(Online News Association)의 연례 총회에서 개회사를 맡았다.

벤처 캐피탈리스트의 재정 지원을 받은 트위터가 수익을 낼 방안을 질문하자 윌리엄스 CEO는 트위터가 “한동안 가치 쌓기에 집중할 것”이라며 모호한 답변을 남겼다.

[1] http://www.cbsnews.com/stories/2009/10/02/tech/main5358982.shtml

091005 외신 연습으로 씀. 190209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