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 윈도7 판매가 PC판매 촉진에 기여했을지 의문

외신 091106 윈도7 판매가 PC판매 견인 불분명 월스트리트저널
윈도7 판매 호조… PC판매 “글쎄”

윈도7이 시장에서 성공한 것과 별개로 PC판매를 촉진했는지 여부는 불확실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보도에 따르면 NPD의 스티븐 베이커 애널리스트는 “출시 첫주 윈도PC 판매는 비스타 때보다 윈도7이 6% 낮다”며 “하드웨어 쪽의 판매 변화만을 보려고 하는데 데이터로는 구분되지 않고 섞여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 윈도7 출시후 며칠간의 판매량은 비스타와 비교해 234% 높았다.

베이커 애널리스트는 지난달이 연중 일반인 PC수요가 상대적으로 적은 달 중 하나라는 점을 지적한다. “비스타는 10월보다 일반적으로 PC판매량이 높은 1월에 출시했다”며 “윈도7 출시는 개학 시즌보다 너무 늦고 연말 휴가철보다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NPD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의 주간 윈도 PC 판매량은 전년대비 49%, 전주대비 95% 올랐다.

지난 2007년 비스타 출시 첫주 PC판매는 전년대비 68%, 전주대비 170% 올랐다.

마이클 반 클리브 CDW 테크니컬 애널리스트는 “PC와 윈도7 수요가 급등한 현상은 새 제품이 시장에 풀려서 나타난 것”이라고 말했다.

일반인들이 윈도7을 접하는 경로는 대부분 OS가 설치된 채 판매되는 완제품 PC다. 윈도7의 성공은 PC판매량에 미친 영향으로 측정될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 대변인은 “MS는 하드웨어와 리테일 분야 협력사들의 영업 자료 확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윈도7, PC수요 촉진 불확실

윈도7이 시장에서 성공한 것과 별개로 PC판매를 촉진했는지 여부는 불확실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보도에 따르면 NPD의 스티븐 베이커 애널리스트는 “출시 첫주 윈도PC 판매는 비스타 때보다 윈도7이 6% 낮다”며 “하드웨어 쪽의 판매 변화만을 보려고 하는데 데이터로는 구분되지 않고 섞여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 윈도7 출시후 며칠간의 판매량은 비스타와 비교해 234% 높았다.

베이커 애널리스트는 지난달이 연중 일반인 PC수요가 상대적으로 적은 달 중 하나라는 점을 지적한다. “비스타는 10월보다 일반적으로 PC판매량이 높은 1월에 출시했다”며 “윈도7 출시는 개학 시즌보다 너무 늦고 연말 휴가철보다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NPD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의 주간 윈도 PC 판매량은 전년대비 49%, 전주대비 95% 올랐다. 지난 2007년 비스타 출시 첫주 증가치는 전년대비 68%, 전주대비 170% 였다.

마이클 반 클리브 CDW 테크니컬 애널리스트는 “PC와 윈도7 수요가 급등한 현상은 새 제품이 시장에 풀려서 나타난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 대변인은 “MS는 하드웨어와 리테일 분야 협력사들의 영업 자료 확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일부 외신은 모건 스탠리 애널리스트의 투자노트를 인용해 윈도7 출시가 PC판매량을 전년대비 40% 늘렸다고 보도했다.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091106103816&type=det&re=zdk

자료 091106 외신(연습) 윈도7 판매가 PC판매 견인 불분명 월스트리트저널(번역,원문)
[1] http://online.wsj.com/article/SB10001424052748704328104574517832201336924.html
월스트리트 저널 11/5
윈도7 판매 호조, PC판매 견인은 불확실
– NPD그룹 조사에 따르면 미국 출시후 며칠간 윈도7은 비스타 때보다 234% 높았다. NPD는 실판매수치는 제시하지 않았다
– 마이클 반 클리브 CDW 테크니컬 애널리스트비즈니스,교육,정부를 고객으로 하는 기술 중개상”PC와 윈도7 수요급등은 제품이 시장에 풀리면서 나타난것”
– 윈도7의 성공은 새PC판매에 미친 영향으로 극단적으로 측정됨- 이미 OS가 설치된 PC (OEM 라이선스 얘기인듯)- 대부분이 윈도7을 사용하는 방식은 이런 것
– NPD는 밝히길지난달18일부터 24일까지 윈도PC판매 전년동기대비 49% 오르고해당기간 전주대비 95% 올랐다
– 비스타는 지난 2007년 판매첫주기간에 전년대비 PC판매 68% 전주대비 170%
– “출시첫주 윈도 PC판매는 비스타보다 윈도7이 6% 낮다”고NPD 스티븐 베이커 애널리스트 말했다 “섞여있는 것 같다” “하드웨어쪽 판매 급등을 보려고했는데”
베이커는 말했따- 데이터는 윈7이 궁극적으로 얼마나 잘하느냐에 치우쳐있다- 지난달은 일반인용 PC판매가 연중 가장 낮은 달중 하나- 학교 구매수요를 잡기는 너무 늦고 휴가철 수요를 접하긴 너무 이르다- 비스타는 10월보다 일반적으로 PC판매량이 높은 1월 출시해 이점이 있었다
MS대변인은 하드웨어 협력사와 리테일 사업자의 판매자료를 얻을때까지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 새PC 판매는 이달 소매상들이 본격 휴가철 프로모션을 시작하면서 오를 것으로 전망(기자)- 블로거들 사이에서 도는 소문을 듣자니 월마트 스토어가 윈도7 홈프리미엄 탑재 15.6″ HP 노트북을 298달러에판다고이 제품의 광고는 월마트스토어에서 오는 7일부터 구입가능할거라고월마트 대변인은 소매상들이 윈도7을 찾아오는 고객들에대해 “매우 기뻐한다”며

091106 외신으로 씀. 190122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