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 윈도7 점유율 3%, 비스타보다 성장세 빨라

외신 091103 윈도7 점유율 3%, 비스타보다 빨라

(초벌)

씨넷 등 외신은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 7이 공식 출시 열흘만에 빠르게 보급되고 있다고 지난 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지난 2일동안 웹에 접속한 PC의 3% 이상은 윈도 7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 애플리케이션즈에 따르면 윈도7의 OS시장 점유율이 지난달 22일 1.89%에서 29일 3.67%로 늘었다.

빈스 비자카로 넷 애플리케이션 부사장은 “윈도 비스타는 윈도 7처럼 빨리 성공하지 못했다”며 “지난 2주일간의 변동을 보건대 윈도 시장 점유율은 주말보다 주중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윈도 비스타는 출시 이후 사용자들 사이에 애플리케이션 호환성과 보안 절차로 불편하다는 인식이 퍼져 왔다.

스티브 발머 MS CEO는 지난달 뉴욕시에서 윈도7을 공식 소개하며 “윈도7은 쓰기 쉽고 사용자에게 과도한 보안절차를 강요하지 않는다”며 “PC를 더 잘 사용하게 해 준다”고 말했다.

—-(황선배버전)

윈도7, 출시 열흘만에 점유율 3%대 진입

마이크로소프트 윈도7 운영체제(OS)가 출시 열흘만에 빠르게 시장을 파고들고 있다.

씨넷 등 외신은 시장조사업체 넷애플리케이션즈를 인용해 지난 2일동안 웹에 접속한 PC의 3% 이상은 윈도7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넷 애플리케이션즈에 따르면 윈도7의 OS시장 점유율은 지난달 22일 1.89%에서 29일 3.67%로 늘었다.

빈스 비자카로 넷 애플리케이션즈 부사장은 “윈도비스타는 윈도7처럼 보급이 빠르게 늘지 않았다”며 “지난 2주간의 변동을 보면 윈도 시장 점유율은 주말보다 주중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윈도비스타는 출시 이후 사용자들 사이에서 애플리케이션 호환성과 보안 절차로 불편하다는 불만에 휩싸였다. 기업 시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이에 대해 스티브 발머 MS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윈도7은 쓰기 쉽고 사용자에게 과도한 보안절차를 강요하지 않는다”며 “PC를 더 잘 사용하게 해 준다”고 말했다.

—-(지적받고 수정)

윈도7, 출시 열흘만에 점유율 3%대 진입

마이크로소프트 윈도7 운영체제(OS)가 출시 열흘만에 빠르게 시장을 파고들고 있다.

씨넷 등 외신들은 시장조사업체 넷애플리케이션즈를 인용해 지난 이틀동안 웹에 접속한 PC의 3% 이상은 윈도7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넷애플리케이션즈에 따르면 윈도7의 OS시장 점유율은 지난달 22일 1.89%에서 29일 3.67%로 늘었다.

빈스 비자카로 넷애플리케이션즈 부사장은 “윈도비스타는 윈도7처럼 보급이 빠르게 늘지 않았다”며 “지난 2주간의 변동을 보면 윈도 시장 점유율은 주말보다 주중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윈도비스타는 출시 이후 사용자들 사이에서 애플리케이션 호환성 부족과 까다로운 보안 절차로 불편하다는 불만에 휩싸였다. 기업 시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이에 대해 스티브 발머 MS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윈도7은 쓰기 쉽고 사용자에게 과도한 보안절차를 강요하지 않는다”며 “PC를 더 잘 사용하게 해 준다”고 말했다.

—-(태정선배)

윈도7, 출시 열흘만에 점유율 3%대 진입

마이크로소프트 윈도7 운영체제(OS)가 빠르게 시장을 파고들고 있다. 출시 열흘만에 소기 성과를 냈다.

씨넷 등 외신들은 시장조사업체 넷애플리케이션즈를 인용, 지난달 31일(이하 현지시간)부터 이달 1일까지 양일 간 웹에 접속한 PC의 3% 이상은 윈도7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보도했다.

넷 애플리케이션즈에 따르면 윈도7의 OS시장 점유율은 지난달 22일 1.89%에서 29일 3.67%로 늘었다.

빈스 비자카로 넷 애플리케이션즈 부사장은 “윈도비스타는 윈도7처럼 보급이 빠르게 늘지 않았다”며 “지난 2주간의 변동을 보면 윈도 시장 점유율은 주말보다 주중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과거 윈도비스타는 출시 후 애플리케이션 호환성과 보안 절차로 불편하다는 불만에 휩싸였다. 기업 시장서도 마찬가지였다. 이에 대해 스티브 발머 MS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윈도7은 쓰기 쉽고 사용자에게 과도한 보안절차를 강요하지 않는다”며 “PC를 더 잘 사용하게 해준다”고 말했다.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091103100751&type=det&re=zdk

[1] http://news.cnet.com/8301-13860_3-10388409-56.html?part=rss&subj=news&tag=2547-1_3-0-20
[2] http://www.informationweek.com/news/windows/operatingsystems/showArticle.jhtml?articleID=221500003&cid=RSSfeed_TechWeb

091103 외신으로 씀. 190122 옮김.